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터넷 서핑을 하다가 발견한 고준희의 뒤태다. 조 말론 런던 향수 ‘코롱 인텐스의 컨셉에 맞춘 화보 촬영 중 하나다. 

이 화보에 대해 고준희를 연예계 패셔니스타로 소개하며 군살 하나 없이 완벽한 뒤태를 과감하게 노출했다고 밝혔다. 미사여구가 오버 스럽지 않고 고개가 끄덕거려진다. 고준희는 평소 목 주변을 시작으로 바지와 코트를 포함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 몸에 향수를 사용하는 편이라고 한다.

이 때 런칭한 향수가 한병에 23만원 안팎이니 돈을 입는 건지, 향수를 바르는 건지 알 수 없다. 뭐 저 정도 미모에 그 정도 과소비를 뭐라 탓할 수도 없다.

고준희는 뒤태의 화신인지 모를 일이다. 이 사진 외에 각종 화보에서 그녀는 카메라를 등지고 섰다. 박해진과 함께 한 캘빈클라인 진의 화보 역시 뒤태다. 그런데 그녀의 뒤태는 승자의 것이다. 박해진이 그녀의 뒤태를 독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화보는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촬영을 했단다. 화보가 실내다 보니 굳이 왜 일본을 갔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였다. 호텔 안인데, 신혼여행이 아닌 이상 그게 일본이고 한국이고, 하물며 남극이면 무슨 상관일까. 

사진 속 박해진은 누워 있는 고준희의 등에 몸을 기댄 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잠잠한 듯 야성적인 눈빛이 인상적이다. 고준희는 볼륨감 있는 엉덩이를 부각시키며 섹시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역으로 뒤태 여신 고준희가 일본이건 한국이건 뒤태의 유려함과 압도적 카리스마가 손상될 리도 없다.

최소한 2015년 안팎 최고의 뒤태는 고준희가 보여준 증거들이다. 앞으로도 쭉 앞으로뒤태를 보여줄 고준희에 찬사를!

Posted by 뒤따리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뒤태를 예쁘게 만드는 법은 없을까. 다이어트를 시도해봐도 허벅지, 복부, 팔뚝 등 어느 부위 하나 살빼기 쉬운 부위는 없다. 그중에서도 특히 뒤태의 근간이라고 할 수 있는 등살은 빼기 어려운 부위라 할 수 있다.

 


그나마 혼자서 할 수 있는 등살 다이어트 방법으로는 ‘팔굽혀펴기’와 ‘턱걸이’가 있다. 팔굽혀펴기의 경우 몸을 일직선으로 만들어 정확하게 해주어야 등쪽 운동이 될 수 있다. 구부정한 자세나 팔을 제대로 굽히지 않을 경우 허리에 무리가 가는 허리 운동이 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턱걸이의 경우도 등살에 도움이 되는 운동으로, 팔굽혀펴기와 마찬가지로 정확하게 해주는 것이 포인트다. 턱걸이를 할 때 일명 ‘배치기’를 해서는 등살 운동이 될 수 없으며 몸을 비꼬며 올라가는 턱걸이 동작 역시 등살 다이어트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팔굽혀펴기나 철봉 모두 여성들이 하기에는 상당한 근력이 필요한 운동으로 이미 팔굽혀펴기와 철봉을 할 수 있을 정도의 여성이라면 등살 때문에 고민하는 경우는 없을지 모른다. 팔굽혀펴기와 철봉을 하다보면 등쪽에 갈라지는 근육이 잡히기 쉽고 어깨가 같이 넓어질 수 있다. 어깨에서 등으로 이어지는 부위는 비교적 근육이 잘 잡히는 부위라, 남성들에게는 멋있어 보일 수 있지만 여성미와는 거리다 멀다. 여자 복싱 선수나 여자 격투기 선수들의 발달된 등근육을 생각해보면 알 수 있다.

이렇게 근력자체가 부족해서 팔굽혀 펴기나 턱걸이가 되지 않는 경우 그리고 등 근육이 너무 잡혀 여성미가 사라질까 고민되는 경우도 있다. 이럴 때는 의학적 도움을 받는 수 밖에 없을 듯. 등살에도 적용되는 시술은 없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Posted by 뒤따리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MBC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400회 특집 ‘비긴 어게인’ 촬영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김 PD는 25일 자신의 트위터에 “‘무한도전’ 400회 ‘죽마고우 하하&홍철’”이라고 적고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은 최근 ‘비긴 어게인’ 촬영 때 찍은 것으로 함께 24시간을 보낸 노홍철과 하하의 다정한 모습이 담겼다.

특히 두 사람이 목욕탕에서 서로의 얼굴을 씻겨주는 사진이 눈길을 끈다. 목욕탕에서 수건으로 하의만 가린 노홍철과 하하로 노홍철은 뒤태가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어 사진만으로도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또 다른 사진에선 서로 어깨동무를 하고 밥을 먹여주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무한도전’ 400회 특집 ‘비긴 어게인’ 두 번째 이야기는 25일 오후 6시 20분 방송.

무한도전 400회는 수많은 마니아들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지난 25일 MBC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정형돈, 하하-노홍철, 박명수-정준하가 짝을 이뤄 여행을 떠난 ‘비긴 어게인’ 2편이 방송 됐다. 지난 방송은 오프닝이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멤버들끼리 친구가 되고, 허심탄회한 얘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가장 ‘무한도전’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눈 팀은 유재석과 정형돈이다. 정형돈은 차 안에서 노을이 지는 석양을 바라보면서 “저렇게 노을 지는 게 ‘무한도전’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늘 얘기하잖니. 다음주에 끝날 수도 있다고”라고 말했다. 이어 정형돈은 “확실히 12시는 지난 것 같다. 우리의 마음은 안 그렇지만”이라고 답했다. 이어 유재석은 지금 ‘무한도전’을 지탱하는 힘은 “열정”이라고 했다.

유재석은 정형돈에게 “일은 좋은데 힘드냐?”라고 물었다. 정형돈은 지난해보다 좋아졌다면서 “‘무한도전’이 조금 무서운 프로지 않냐. 자부심도 있으면서, 억울한 것도 있고. 우리한테만 너무 엄격한 것 아니냐. 이제 그런 게 좀 이해가 된다”고 답했다.

이에 유재석은 “열가지 중에 한 가지 안 좋을 수도 있다. 아홉가지 좋은 거 생각하면서 행복하게 살면 되지”면서 “그럴 땐 그냥 웃어야지. 그냥 웃는거야”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그는 “각자 하는 프로그램이 소중하고 그러겠지만, ‘무한도전’은 다른 사람들도 동의하겠지만 인생을 바꾼 프로그램이다”라면서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지만, 너무 너무 재밌어진 것 같아. 나는 솔직히 말하면, 언제까지 할 수 있을까, 그런 게 걱정이 아니야. 어떻게 하면 재밌을까 그게 고민이야”라고 생각을 전했다.

이 말 속에 무한도전이 인기 프로가 아니라 인격 프로라는 생각마저 든다.

유재석은 ‘무한도전’ 400회 기자간담회에서도 “시청자가 허락해주는 그날까지 할 것”이라면서 시청자에게 재미와 웃음을 주는 것이 자신이 해야할 일이라고 말했다. ‘무한도전’에 대한 애정과 시청자를 위하는 그의 마음이 전해졌다.

박명수와 정준하도 ‘무한도전’ 멤버로서의 마지막에 대해 얘기했다. 정준하가 바닷물을 보면서 “우리도 물 빠질 때가 있어”라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물 빠지면 어떻게 할지에 대해서 생각해야지”라면서 “안 그만 둘 거야. 시간이 주어질 때까지 계속해야지. 재석이 말대로 한 주 한 주가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하자는 얘기야”라고 말했다.

‘무한도전’ 400회는 10주년을 앞두고, 멤버들의 속마음을 알 수 있는 시간이었다. 멤버들에게 서로의 존재는 친구 이상의 가족이었으며, ‘무한도전’에 대한 애정과 고민도 남달랐다.


 

Posted by 뒤따리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쁘다, 시연 오셨네. 아침 메일함을 열어보니 <'최고의 결혼' 박시연, 뇌쇄적 포스터 공개 '도발적' >이란 제목의 메일이 눈에 들어왔다. 블로그를 시작하고 메일함을 열어보는 '수고'를 아끼지 않으니 이 일을 시작한 것이 영 나쁜 일인 것 만은 아닐 듯 싶다.

한 종편 드라마인 최고의 결혼’에서 박시연이 예전의 섹시함을 넘어 뇌쇄적인 이미지를 느낄 수 있는 포스터를 공개한 것이다. 뭐 드라마 내용에 관심이 있는 게 아니라, 박시연의 뇌쇄적 모습이라는 설레발에 관심을 가졌다. 그리고 여기 블로깅하는 것은 너무도 다행히 박시연의 사진이 뒤태라 부르기에 부족하기 없기 때문이다.

이 도발적 포스터는 이 드라마가 가족제도와 결혼제도에 도발적인 내용을 담았기 때문이란다. 그럼 오늘의 1착 뒤태를 감상해 보시라.

자세히 보면 박시연의 뒤태에는 섹시가, 앞태에는 모성이 숨어 있음을 알 수 있다.

Posted by 뒤따리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