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연예인 협찬 문제가 조만간 이슈로 등장할 듯 하다. 바로 오늘 새벽 가수 팝핀현준(본명 남현준)이 ‘협찬 거지’로 등극했다.

누리꾼이 그렇게 부르기 시작했다. ‘불후의 명곡’에 국악하는 아내와 좋은 이미지로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는 그였기에 안타까움을 더한다. 이 닉네임은 누리꾼들이 SNS에서 그의 볼썽사나운 모습을 확인하고 지어준 것이다. 팝핀현준은 항공사에서 항공권 협찬을 받고도 만족하지 못하고 꼴사나운 불만을 터뜨렸다. 문제가 된 글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출국을 앞둔 팝핀현준이 지난달 16일 인천공항에서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사진에서 비롯됐다.

팝핀현준은 당시 출국심사도장을 찍은 항공권과 자신의 얼굴을 촬영한 사진을 올리며 “미국 간다. 이번 여행은 아시아나(항공) 협찬이다. 이왕 해줄 거면 비즈니스(클래스)를 해주지. 하여간 해주고도 욕먹어요. 자리 배정도 안 해서 2층 가운데. 아시아나는 보고 있나? 다음부터 대한항공으로 간다”고 적었다.

이럴 때, ‘줄수록 양양’이란 말을 한다. 줘도줘도 더 달라고 한다는 말이다. 아시아나는 도와 줬다가 뒤통수를 맞은 꼴이 됐다.

 

 

팝핀현준은 현재 페이스북에서 문제의 글을 삭제했다. 하지만 이 글은 뒤늦게 지난 29일부터 인터넷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 올라오면서 급속도로 번져 나갔다. 누리꾼들은 누구랄 것 없이 “실망했다” “줄만했으면 비즈니스로 줬겠지” “일베충이네”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이 때 ‘협찬 거지’라는 조롱까지 나왔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아시아나항공의 로스앤젤레스행 트래블 클래스 편도 항공권이 정가 203만9200원으로 할인을 적용해도 177만7600원이다. 소속사인 해피페이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도 한 인터뷰에서 “팝핀현준이 문제의 글을 적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곧바로 삭제했다. 한 달여 만에 인터넷에서 떠돌고 있어 난처하다”고 말했다.

팝핀현준은 2000년대 중후반 팝핀댄스를 우리나라로 알린 댄서다. 최근 KBS2 ‘불후의 명곡’ 등에 출연하면서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그러나 협찬 건이 이번에만 불거진 특별한 케이스는 아니다.

현대자동차는 고급차 제너시스를 한 톱스타 부부에게 1호차로 협찬했다가, 오래지 않는 그 차에 중고차 시장에 매물로 나온 경우를 확인할 수 있었다. 그 톱스타는 차가 여러 대 있어 정리한 것이라지만, 협찬사 입장에서는 난감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후 이 회사는 연예인을 1호차 대상자로 정하는 관례를 없앴다.

연예인들이 포토월에서며 부지기수로 참여하는 명품 브랜드의 런칭 행사장은 협찬이 봇물 터진 곳이라 할 수 있다. 일부 여자 연예인은 행사 참석 후 진열 혹은 매대 상품을 싹쓸이 해가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이들 역시 ‘협찬 거지’ 임에 분명하다.

오래 전 한 톱스타 진행자의 여자 친구는 그 톱스타 이름으로 명품 시계 등을 받아 돌려주지 않아 그 소문이 꼬리를 문 적도 있다.

이런 일이 흔한 일상인 연예인이다 보니, 토크쇼에서 연예인 협찬 얘기가 공공연히 나온다. 또 개인 병원 등에서 양악수술 등을 협찬으로 진행하는 경우도 있다. 또 톱스타 부부의 결혼식이 모두 협찬으로 이뤄지는 것이기에 질타를 받을 때가 종종 있다. 이들이 이혼하면 그 협찬품을 돌려줘야 하는 것은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잡지 등의 화보를 굳이 해외에 나가 찍는 이유가 그 때문이다. 해외 여행 협찬을 빙자하기 위함이다. 톱스타 신혼집 대공개 같은 것도 협찬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구성이다. 가구며, 인테리어가 통째로 제공된다. 최근 문제가 된 한 톱스타는 또다른 톱스타와의 화보 촬영에, 촬영지와 상관없는 유럽 내 호텔을 협찬해 달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협찬 좋다. 그들의 능력일 수 있다. 그러나 협찬이 협작으로 변질되는 현실이 안타깝다.

 

Posted by 뒤따리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